인문 웹진 동고송
Home 의향 광주

의향 광주

구례의 시인들 왕석보와 왕사각 그리고 황현

0
호남은 예로부터 절의의 고장이라 일컬어왔고, 또 그 사대부 중에 가끔 시에 뛰어난 사람이 있어서 시인의 고장이라고 일컬었다. 호남의 동쪽에 봉성현이 있으니 탄알처럼 작은 고을이다....

광주를 빛낸 의인들 (18)임동규

0
임동규가 연행된 것은 1979년 3월 13일이었다. 악명 높은 남영동 분실의 취조실은 지금까지 경험해 본 그 어떤 곳보다 철저하게 설계된 곳이었다. 일주일간 잠을 재우지 않는 릴레이 수사가 진행되었다.

독립과 민주화 역사 속에 광주 청년들이 있었다

0
격동의 역사 속에서 등불을 밝힌 주체는 청년이었다. 일제암흑기에도, 군부독재시설에도 그랬다. 이들이 있었기에 독립과 민주화가 가능했고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도 청년들의 희생과 헌신의 결과물이다. 광주서중·일고 100주년...

광주를 빛낸 의인들(17) 빛고을의 의사(醫師) 김범수, 의인(義人) 김범수

0
김범수는 어려서부터 광주의 수재로 소문이 났다. 1917년 18세의 어린 나이로 경성의학전문대학을 합격하였다. 전남 출신 학생으론 유일하였다. 

광주를 빛낸 의인들(16) 학생탑 밑에 숨은 김한동 선생의 사연

0
김한동(1915년생)은 1929년 광주고보에 입학하여 그해의 대시위에 참여하였다. 당시 김한동은 14세의 1학년 학생이었다. 그는 이 일로 퇴학을 받았다. 두 차례의 시위로 학생들은 큰 희생을 치렀다. 250여 명이 구금되거나 퇴학을 당했으니 교실이 텅 비었다.

광주를 빛낸 의인들(15) 독립훈장 신설

0
나는 요즈음 대한민국에 대해 깊은 의구심을 품고 있다. 일본 제국주의의 침탈에 맞선 선열들의 피나는 희생으로 대한민국 정부가 건립되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상식이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광주를 빛낸 의인들(14) 이 땅에 정의는 있는가?

0
나의 어머니는 1919년 해남 북평면 신월리에서 태어나셨다. 1932년 전후 신월리에 야학이 개설되었고, 어머님은 이 야학에서 국문을 깨우쳤다. 야학의 서가에 꽂힌 문학 도서들은 어머니의 영혼을 사로잡았다. 춘향전과 심청전을 비롯하여 조웅전과 배비장전등 조선의 전래 문학 서적들을 어머니는 통째로 암송하였다.

광주를 빛낸 의인들(13) 오월에 생각하는 장재성 선생

0
해방 조국에서 총살당한 광주학생독립운동 ‘주역’ 광주고보 재학시절 첫 비밀결사독서모임 ‘성진회’ 조직해 항일해방이후 시국사범으로 수형중6·25 발발하자 불법 처형당해광주 긍지에도 독립유공자 못돼유족·후배 등 7월 추모제 계획 2020년은 6·25가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500만...

부끄러운 나의 5·18

0
김동민 (사)인문연구원 동고송 회원 ‘횃불행진’을 하다! 1980년 5·16일 오후 8시경 우리 대학생들은 민주대성회가 거행되는 도청 광장을 출발했다. 횃불을 들고 행진을 하였다. 오후 8시부터 횃불시위대는 두 갈래로...

봄이 왔건만 봄은 오지 않았다

0
유혜정 (초등학교 교사) 1980년 5월, 나는 교육대학 1학년 봄을 지나고 있었다. 대학생이 되면 다들 한다는 미팅도 해보고, 책 두어 권 가슴에 안고 학교 이곳저곳 기웃거리다...

망월동과 나

0
이은주(초등학교 교사) -1- 나는 광주광역시 망월동에 산다. 망. 월. 동. 어쩐지 음산하고 무서운 곳이다. 어린 시절 유행하던 귀신 이야기 시리즈에 나오는, 하얀 소복 입은 여자가 택시에...

우리는 서로 소통할 수 있을까?

0
작성자: 류 신작성일: 2020년 3월 29일 미투(Metoo)운동, ‘집단 성 착취 영상 거래 사건’(n번방 사건)을 보고 들으면, 나에겐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고 떠오르는 사건이 있다. 아니, 지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