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노래

0
255

5월 17일 오전 10시 황광우 동고송 상임이사는 이용빈 의원과 함께 윤상원의 묘에 <윤석동 일기>와 <윤상원 일기>를 헌정하다.
아울러 도청을 사수한 15인의 전사들, 사진첩을 헌정하다.

5월 18일 오후 5시 윤상원 생가에 가서 어머님께 큰 절을 올리다. 마침 생가를 방문한 송영길 당 대표에게 두 권의 일기를 증정하고,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대자보와 편지를 빨간 상자에 담아, 송 대표에게 청와대에 전달해 줄 것을 부탁하다.

5월 18일 오후 7시 서울로 떠나는 동고송의 박일서 이사를 위해 송별연을 마련하다. 오정묵 가수가 오월의 부르다. 오월의 노래를 부를 때 황이사가 오래도록 흐느끼다. 41년이 흐른 지금에도 슬픔은 지워질 줄 모르고 있었다.

5월 19일 망월동 구 묘역에 참배하다. 송갑석 의원을 만나, 장재성 신원 운동에 대해 말하고, 광주 의원들의 의제로 올려주길 부탁하다.

30만부가 나간 '철학콘서트'에 이어 '역사콘서트'와 '촛불철학'을 출간했다. 지난 5년 동안 운사 여창현의 문집을 풀었다.

의견을 남겨 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