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독립 헌신 운동가 추가 서훈 시급

1
654

동고송 회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후원 덕택에 28인의 독립유공자의 맺힌 한(恨)을 풀게 되었습니다.

저는 20년 전 독립투사 황동윤의 아들을 만나 아버지의 한 맺힌 사연을 들었습니다.
완도 지역의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황동윤 어른은 해방이 되고 완도 인민위원장을 맡았는데 정부 수립 후 1948년 9월 어느 날 우익 깡패들이 쇠몽둥이로 아버지의 뒤통수를 쳐서 죽였답니다.

아! 이게 <해방전후사>로구나.

아들의 증언은 내 어머니가 들려주었던 완도 독립투사의 이야기와 꼭 같았습니다.
어머니는 나의 삶에 대해 늘 자랑스럽게 말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말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광우야, 다 좋은데, 좌익의 끝이 너무 불행하더라.”

오늘 그 좌익의 리더였던 황동윤 선생의 서훈을 이끌어냈습니다.


무등일보: https://mnews.sarangbang.com/detail/article/2713908


 

“이번 서훈은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역사적 계승과 자리매김을 위한 작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당시 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을 비롯, 음지에서 조국 독립을 위해 몸을 바친 운동가들의 서훈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합니다.”

1일 광주학생독립운동 등 28명의 정부 서훈을 이끌어낸 황광우 (사)장재성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서훈의 의미와 과제를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5월 광주지방보훈청장에게 73명에 대한 서훈 요청서를 전달한 후 10개월 만에 28명이 정부 서훈을 받게 됐다”며 “서훈에서 탈락한 이들과 유족들이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해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수년 동안 발품을 팔아 관련 사료 발굴과 조사를 거쳐 아들을 발굴했다. “1930년대 이전 독립운동은 민족주의 계열이, 30년대 이후에는 사회주의 계열의 운동가들이 주도했는데 사회주의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서훈에서 누락된 경우가 많다. 이들은 당시 시대 상황에 맞게 각자 위치에서 운동을 펼치고 짧게는 1년에서 길게는 4년 가량의 옥고를 치르며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이들입니다.”

황 위원장은 “이번 서훈 대상자에 포함된 이들중 함경도 등 북한 지역 출신은 유족이 남한에 없어 서훈이 확정되고도 상을 전달할 길이 막막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남북채널을 가동해 해당 유족에게 서훈 확정 사실을 알려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AD
그는 광주서중·일고 100주년 기념사업회가 최근 발간한 ‘무등의 빛'(심미안刊)에서 광주학생독립운동부터 현재까지 독립과 민주를 위해 젊음을 바친 33명 동문들의 삶과 행적을 밝혀내기도 했다.

그는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정신적 지주인 송홍 선생만 해도 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아직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1929년 11월 3일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조직적 구성을 맡은 성진회와 독서회에 참여한 왕재일과 장재성, 최규창, 정우채, 김상환, 김보섭 등이 송홍 선생의 제자들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서훈에서 누락된 운동가들의 추가 서훈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등을 만나고 국가보훈처에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들을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며 “기록이 분명하고 근거가 명확한데도 서훈을 받지 못하는 작금의 현실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광주학생독립운동만 하더라도 이들의 희생정과 정신이 군부독재시기인 1970-80년대에까지 이어져 이 땅의 민주화를 가능하게 한 원동력이 됐다”며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을 발굴해 추가 서훈을 통해 역사적 계승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무등일보
30만부가 나간 '철학콘서트'에 이어 '역사콘서트'와 '촛불철학'을 출간했다. 지난 5년 동안 운사 여창현의 문집을 풀었다.

1개의 댓글

  1. 황광우 선생님께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선생님께서 독립운동유공자 서훈을 위해 힘써 주신 황동윤 선생의 외손인 오석균이라고 합니다.
    얼마 전 타계하신 문학평론가 황광수 선생의 조카이기도 합니다.
    제가 선생님께 이렇게 연락드리는 것은 우선은 진실을 밝히기 위한 선생님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는 마음을 전해 드리고 싶었고, 그다음으로는 선생님이 이 글에서 말씀하신 내용 가운데 약간의 착오가 있어 이를 말씀드리기 위해서입니다.
    전남사회운동협의회라는 1930년대 이후 최대 규모의 비합법조직을 통해 치열하게 독립운동을 하시던 외조부 황동윤 선생께서는 1934년 3월 전라남도 경찰부 고등과에 피검되어 1938년까지 징역형을 사셨습니다.
    그리고 친일 경력으로 자리가 보존된 바로 그 경찰들에게 다시 피검되어 1947년 7월 16일(음력 5월 28일) 완도경찰서에서 고문치사되었습니다.
    황광수 선생은 작년 2021 9월 28일에 지병으로 별세하셨는데, 선친인 황동윤 선생의 명예 회복을 위해 애써 주신 황광우 선생님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남기셨습니다.
    새해에도 아무쪼록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2022년 1월 12일,
    오석균 드림.

의견을 남겨 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