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와 블랙리스트

0
10

2020년 2월 10일 아주 반가운 소식이 태평양을 건너왔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과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것이다. 온종일 한국언론은 야단법석 북새통으로 시끌벅적하여 잔칫집 분위기가 물씬 풍겨 나왔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세계가 신음하고 있던 와중에 들려온 낭보(朗報)에 한국인 모두가 마치 자기 일처럼 기뻐하는 모습은 보기에도 참 좋았다.

2003년 <살인의 추억>으로 재능을 선보인 봉준호는 <괴물>(2006)과 <설국열차>(2013)로 관객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문학교수, 영화 속으로 들어가다> 연작(連作)을 7권까지 출간한 나는 일찍부터 그의 놀라운 성실성과 꼼꼼함에 감복한 터였다. 1980년대 전두환 군부독재를 영상으로 고스란히 살려낸 <살인의 추억>은 정말로 살 떨리는 ‘봉테일’의 극치였다. 당대의 사건사고와 시대상황을 손에 잡힐 듯 그려내는 치밀함과 준비자세는 실로 놀라웠다.

<괴물>의 도입장면은 특히 인상적이다. 주한미군이 독극물을 한강에 무단으로 방류함으로써 괴물이 태어났음을 보여주는 기막힌 장면. 이 나라 금수강산을 무참하게 도륙하는 강대국의 정복자 이미지를 간명하게 포착하는 장인의 솜씨. 근미래 인류의 처참한 양극화와 계급투쟁을 그려낸 <설국열차> 역시 호모사피엔스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짚어낸 수작(秀作)이다.

오스카 4관왕 소식에 정치권도 부산하게 움직였다. 나는 자유한국당 논평이 궁금했다. 봉준호 감독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불이익을 제공한 정치인들의 집합소가 자유한국당 전신 새누리당 아닌가?! 그들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이런 문구가 나온다. “대중이 쉽게 접하고 무의식중에 좌파 메시지에 동조하게 만드는 좋은 수단인 영화를 중심으로 국민의식 좌경화 추진.”

문화를 통한 국민의식 좌경화를 꾀하면서 반미와 정부의 무능을 부각한 대표적인 영화로 그들이 꼽은 영화가 <괴물>이었다. 당시 집권당이자 이명박-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받들어 모신 집단의 의식수준이 그 정도였다. <기생충>을 바라보는 자유한국당 인사들의 의식 역시 다르지 않다. “체제전복의 내용을 담고 있는 전형적인 좌파영화”라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2월 10일 자한당 대변인 논평은 전혀 달랐다.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 수상은 세계에 한국영화, 한국문화의 힘을 알린 기념비적인 사건이다.” 공당의 입장이 이렇게 조변석개해도 괜찮은지 궁금하다. 뛰어난 재능을 가진 감독을 국민의식을 좌경화하는 인물로 낙인찍고 불이익을 준 장본인들이 갑자기 희희낙락하는 저의는 무엇인가.

더욱이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오스카상 수상을 “우한 폐렴으로 침체와 정체, 절망에 빠진 대한민국에 전해진 단비 같은 희소식”이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우한 폐렴으로 절망에 빠진 나라가 우리나라인가, 중국인가, 그것을 묻고 싶다. 우한 폐렴이란 말 대신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써야 한다는 것도 알려주고 싶다.

<경북매일신문>, 2020년 2월 13일자 칼럼 ‘파안재에서’

출처 : https://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83814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