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역을 돌며

1
138
This post is last updated 342 days ago.

 

 이은주

 

묘역을 돌며
눈물이 나는데
울음을 삼키고
애써 태연한척 하느라 혼났어요.

오늘 아침
아들 까운을 널다가
소매 끝에 피 얼룩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게 보여서
다시 빨며 생각합니다.

아무 것도 모르고 생각 없이 살던 나!
어두운 곳에서 보이지 않던
얼룩이 환한 빛에서 드러나듯
샘들이 비추어준 빛 덕분에
나도 이제 세상의 얼룩을 봅니다

지금도
얼룩진 옷을 그대로 걸쳐 입고
부끄러운 줄 모르는
생각의 어둠에
갇혀있는 사람들에게
이제 나도 작은 빛으로 나서고 싶습니다

 

동고송
안녕하세요. 사단법인 인문연구원의 웹진 동고송입니다.

1개의 댓글

의견을 남겨 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