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공부모임] ‘주역’ 실전1. 용어를 익히자_괘와 효(1)

0
74
This post is last updated 182 days ago.

‘주역’ 실전 1. 용어를 익히자_괘와 효(1)

 

*다음 주역 공부(6월 14일 금요일)때 실제로 주역 점을 칠 예정입니다.
하여 복잡한 개념, 이론보다는
실전 위주로 우선 필요한 기본기부터 다집니다.
나중에 ‘머리가 좀 굵어지면’ 더 많은 공부가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다음 공부 시간때 ‘쪽지시험’을 볼 예정입니다.
답지는 따로 없고, 여기저기에 답이 있습니다.

 

1. 8괘, 64괘, 384효

주역은 8괘가 기본입니다. 8개의 괘는 각각 3개의 막대기(3효)로 구성돼 있고, 8괘를 상하로 배치해 괘상을 만들면 모두 64개가 됩니다(8×8=64).
64개의 괘는 각각 6개의 막대기(6효)로 구성돼 있고, 64괘가 가진 효는 모두 384효가 됩니다(64×6=384).
8괘가 국어의 자음과 모음에 해당된다면, 64괘는 하나의 단어가, 384효는 하나의 문장이 된다고나 할까요?

2. 소성괘, 대성괘

효는 음양을 나타내는 최소단위의 부호를 이릅니다.
즉 양은 (−)로 표시되며, 음은 (–) 로 표현합니다.
간단하게는 0과 1로 이루어지는 이진법을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전통적인 방법에 의하면, 대나무 조각 50개를 만들어 양손에 쥐고 몇 개를 뽑았다 쥐었다 수없이 반복하여 1개의 효를 얻습니다.
(*이 효를 얻는 과정은 주역 점을 치는 다음 공부 이전에 다시 다루겠습니다)

이렇게 얻어진 효가 셋이 되면 소성괘(8괘)가 되고, 이 둘을 거듭하면 중괘 또는 대성괘(64괘)가 됩니다.
효는 아래로부터 위로 읽습니다.
맨 아래부터 초효, 2효, 3효, 4효, 5효, 맨 위의 효를 상효라고 합니다.

이 6효로 만들어진 중괘는
아래 3효를 내괘 또는 하괘, 위의 3효를 외괘 또는 상괘라고 합니다.
(*정괘와 회괘에 대해서도 조만간 다루겠습니다.)

to be continued…

 

Avatar
人文, 人問, 人聞... 허생처럼 책읽기! 그러나 다른 방식으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