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 십이경

0
62
This post is last updated 39 days ago.

1월, 서석(瑞石)

 

입석에서 만년의 이끼를 보고

서석에서 구름 위 상상봉을 노닐자

큰 새(大鵬) 되어 날아오르면

나주벌 사행(蛇行)하는 영산강이 보일 것이다

 

2월, 설화(雪花)

 

하늘과 땅이 흰 눈에 잠길 때

잣고개 넘어 산장에 들어가자

원효사 너머 저편 너덜겅을 기어오르면

새하얀 눈꽃, 문득 설화가 나타난다

 

3월, 취가정(醉歌亭)

 

개구리 겨울잠에서 깨어날 때

햇볕 따사로워 아득한 마을 충효동 취가정에 가자

돌에 새긴 장부의 취가, 따라 부르면

꽃에도 바람에도 취하지 않을 것이네

 

4월, 무릉도원(武陵桃源)

 

벚꽃이 피면

터져 나오는 꽃 따라 피안으로 들어가자.

토끼봉에 올라 어딘가로 내려가면

저 건너 꽃잎 나부끼는 무릉도원이 보인다.

 

5월, 빛고을(光州)

 

빛고을은 가는 곳이 다 역사다.

능주에 가면 정암(靜庵)의 유허비(遺墟碑)가 있고

담양에 가면 송순(宋純)의 면앙정(俛仰亭)이 있다.

한가하면 창평에 가서 미암(眉庵) 유희춘도 만나자.

 

6월, 무동(舞洞)

 

폭우가 쏟아진 다음 날 무동에 가자

아득한 저 곳에서 허옇게 부셔지는 폭포

아무나 볼 수 없다 동네 사람들은 ‘시무지기’라고 하는데 아마도 ‘새무지기’일 것이다

 

7월, 소쇄원(瀟灑園)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라고

시인은 노래하였다 세상 같은 건 그냥 버리는 것이다

기묘년에 세상을 버린 양산보

소쇄(瀟灑)란 빗자루로 마당을 쓰는 일이란다

 

8월, 정곡(鼎谷)

 

무등산은 가는 곳이 다 명소이다

정곡에 가면 졸졸졸 계곡물이 흐르는데

이 물은 무등산에서 내려오는 물이다

골짜기에 발을 담그고 있는 선녀를 볼 것이다

 

9월, 명옥헌(鳴玉軒)

 

고서 후산마을에 가면 명옥헌이 있다

햇볕이 아직도 뜨거운 구월

명옥헌에 가면

세상에서 가장 붉은 백일홍이 하늘을 덮고 있을 것이다.

 

10월, 안양산(安養山)

 

길은 혼자 걷는 게 좋다

가을이 익어갈 때 안양산에 가자

저 혼자 외롭게 가을을 맞이하는 호수가 나오고

저 혼자 외롭게 세상을 불태우는 단풍이 나올 것이다

 

11월, 장불재(藏佛峙)

 

아직도 장불재를 오르지 않았다면

당신은 인생을 더 살아야 한다

늦가을의 중봉은 쓸쓸하지만

억새밭에 몸을 안기면 그대, 신선이 될 것이다

 

12월, 큰바위 얼굴(大岩顔)

 

첫 눈이 내릴 때

사랑하는 이의 손을 잡고 광주를 빠져나가라

멀리 송정리에서 홀연 뒤를 돌아보라

그때 큰바위 얼굴이 승천하고 있을 것이다

 

 

황광우
30만부가 나간 '철학콘서트'에 이어 '역사콘서트'와 '촛불철학'을 출간했다. 지난 5년 동안 운사 여창현의 문집을 풀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