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총회&책잔치] 말말말

0
171
This post is last updated 707 days ago.

방명록과 카톡에서

허○○ : 향기가 멀리멀리 가는 동고송이 되길~
임○○ : 축하합니다. 함께 합니다.
지○○ : 축하, 많이 축하드립니다.
정○○ : 드디어 때가 왔네요.
박   ○ : 항상 지금처럼 따뜻한 곳이길
강○○ : 와! 좋다!!
이   ○ : 축! 멀리까지 향기가 뻗어나기를…
김○○ : 가느길 영원히 함께
이○○ : 영원히 지속을~
유○○ : 동고송이여!!
박○○ : 군자불고필유린
조○○ : 좋은 글 감사합니다
나○○ : 모두가 아름다운 동행!!
유○○ : 오늘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이름 모르는 길거리 꽃이 작은 화병에서 활짝 피었습니다.
우리 동고송이 맑고 아름답게 피어나기를 기원합니다
한○○ : 우리가 고전을 읽는 것은 쓰던 컴퓨터를 포맷하는 것과 같다.
지금 고전읽기란 삶을, 뿌리부터 되새김질하는 일일 것이다.
한○○ : 松高枝葉茂 소나무는 높아질수록 잎이 무성해지고
민○○ : 鶴老羽毛豊 학은 늙어갈수록 깃털이 풍성해진다.

포스트잇에서

임○○ : 겨울산 외로운 소나무의 높고 쓸쓸한 자유의 정신!
앎으로 나아가고 행동으로 연대하는
자유로운 사람들의 공동체가 되길.
무명씨 : 동고송의 출발을 응원합니다.
새들이 깃드는 나무로 푸르게 푸르게 자라기를.
초록 그늘 내어주는 넉넉함으로, 많은 것을 품어주는.
강○○ : 겨울 지나고, 봄. 외롭지 않게,
어우러져 소나무 꽃 만발한…
우리 사는, 우리 동리…
박○○ : 곽병찬 선생님의 문향에 취했다.
오늘! 문향뿐이랴.
말에도 향이 있다는 것을, 표정에도 향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동고송
안녕하세요. 사단법인 인문연구원의 웹진 동고송입니다.

의견을 남겨 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